PK 놓친 손흥민 "내가 못 찬 것…자존심 많이 상해"

2018101300021_0_thumb.jpg
우루과이전에서 페널티킥 기회를 놓친 손흥민(토트넘)은 "자존심이 상했다"고 했다. 앞으로는 페널티킥 전담 키커로 나서지 않겠다는 의사도 내비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위 우루과이와의 A매치 평가전에서 황의조(감바 오사카), 정우영(알사드)의 연속골을 앞세워 2-1로 승리했다. 주장 완장을 차고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날카로운 움직임으로 우루과이 수비진을 괴롭혔다. 하지만 아쉽게 공격 포인트를 올리진 못했다. 손흥민은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강원랜드 사고팔고 강원랜드 자유토크 강원랜드 FUN FUN 강원랜드 기타게임 강원랜드 같이갈래 강원랜드 후기 강원랜드 사회이슈 강원랜드 노하우 강원랜드 질문/답변 강원랜드 연재 강원랜드 단도얘기 강원랜드 해외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