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준상 요트협회장 당선자 “대한체육회 비상식적 인준거부”

90513776.2.jpg대한체육회가 산하 단체장의 인준을 별다른 이유 없이 거부하고 있어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유준상(76) 한국정보기술위원장은 지난 5월에 열린 대한요트협회 제18대 회장 보궐선거에 단독으로 출마해 당선됐다. 대한요트협회장이 공식적으로 회장직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대한체육회의 인준을 받아야 한다. 일반적인 대한체육회 산하 단체장의 인준은 당선 확정 후 수 일내 이뤄지기 마련인데, 유 당선자의 경우 약 한달 가까이 인준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이는 대한체육회가 유 당선자의 당선을 놓고 뒤늦은 ‘자격’ 잣대를 들이댔기 때문이다. 대한체육회의 회원종목단체 규정 제25조에 따르면 ‘회장, 부회장, 이사 등의 임기는 4년으로 연임은 한 차례만 가능하다’고 돼 있다. 3선 연임 이상을 위해서는 스포츠공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야 한다. 유 당선자는 2009년 대한롤러경기연맹 회장에 취임했고, 2013년에 한 차례 연임한 바 있다. 대한체육회는 이점을 빌어 유 당선자의 이번 인준을 문제 삼고 있다. 그러나 유 당선자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강원랜드 사고팔고 강원랜드 자유토크 강원랜드 FUN FUN 강원랜드 기타게임 강원랜드 같이갈래 강원랜드 후기 강원랜드 사회이슈 강원랜드 노하우 강원랜드 질문/답변 강원랜드 연재 강원랜드 단도얘기 강원랜드 해외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