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건의 아날로그 스포츠] 폭풍우 속에서 한 배를 탄 V리그와 도드람의 상생

90532209.2.jpgKOVO와 V리그 타이틀스폰서 도드람의 아름다운 동행 스폰서를 왕처럼 모셔라, 13개 구단 사무국장이 워크샵에 참석한 이유 V리그의 2017~2018시즌 미디어노출 효과는 1784억원 도드람이 초등학교 배구선수에게 선물을 약속한 새 유니폼의 사연 유소년 지도 현장이 말하는 초등학교 배구선수들의 부족 현상 해법은 한국배구연맹(KOVO)은 최근 1박2일 동안 연합 워크샵을 열었다. KOVO의 홍보마케팅팀과 남녀 13개 구단의 사무국장이 모였다. 특이한 점은 타이틀스폰서였던 도드람도 워크샵에 참가했다는 것이다. 스포츠 비즈니스에서 스폰서는 중계권계약을 맺는 방송사와 함께 중요한 고객이다. 스포츠산업이 발달한 미국은 “스폰서를 왕처럼 모신다”는 말이 있을 정도다. 프로 단체는 최대한 많은 노출효과를 통해 스폰서가 투자한 이상의 가치가 나오도록 다양한 아이디어, 대중과의 접촉 플랫폼을 만들어낸다. 상상도 못할 곳에서 스폰서가 노출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기업 입장에서 보자면 예상 못한 노출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강원랜드 사고팔고 강원랜드 자유토크 강원랜드 FUN FUN 강원랜드 기타게임 강원랜드 같이갈래 강원랜드 후기 강원랜드 사회이슈 강원랜드 노하우 강원랜드 질문/답변 강원랜드 연재 강원랜드 단도얘기 강원랜드 해외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