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젤 스캔들’ 폭스바겐, 1조2700여억원 벌금 폭탄

90571174.2.jpg독일 당국이 폭스바겐의 이른바 ‘디젤 스캔들’과 관련 디젤 엔진에 임의조작 장치를 설치한 혐의로 10억유로(약 1조2717억7000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13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폭스바겐은 이날 성명을 통해 “폭스바겐은 벌금형을 받았고 이에 대한 이의를 제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를 통해 디젤 스캔들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고 이를 위기 극복을 위한 중요한 단계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독일 검찰은 수사 과정에서 2007년 중반부터 2015년까지 폭스바겐의 디젤 차량에 배기가스 테스트 시 도로에서 배출하는 것보다 적은 양의 가스를 배출하는 방식으로 차량 엔진이 작동하는 임의 조작 장치를 장착해 경제적인 이익을 취했다고 판단했다. 폭스바겐의 임의 조작 장치 설치는 지난 2015년 미국 환경보호청에 적발돼 논란이 됐다. 폭스바겐은 앞서 지난해 미국에서 유죄를 인정하고 28억달러(약 3조184억원)의 벌금을 내기로 했다. 【서울=뉴시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강원랜드 사고팔고 강원랜드 자유토크 강원랜드 FUN FUN 강원랜드 기타게임 강원랜드 같이갈래 강원랜드 후기 강원랜드 사회이슈 강원랜드 노하우 강원랜드 질문/답변 강원랜드 연재 강원랜드 단도얘기 강원랜드 해외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