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서만 8전9기… 26년만에 도전 결실

90571301.1.jpg‘8전 9기.’ 더불어민주당 송철호 후보가 울산에서만 8번 선거에서 패한 끝에 9수 만에 도전에 성공했다. 송 당선자는 현직인 자유한국당 김기현 후보의 연임을 저지하고, 민주당 간판 첫 울산시장에 오르게 됐다. 1987년 부산에서 울산으로 변호사 활동 무대를 옮긴 송 당선자는 현대중공업과 현대자동차 노동조합 등의 고문 변호사로 활동하며 노동운동에 투신했다. 1980년대 노무현 전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영남 인권변호사 3인방으로 불렸다. 노무현 정부 시절에는 국민고충처리위원장을 지냈다. 송 당선자는 이번 선거 과정에서도 “문심(문재인의 마음)이 송심(송철호의 마음)”이라는 친문(친문재인) 마케팅을 앞세워 선거전을 치렀다. 송철호의 정치 역정에는 굴곡이 적지 않았다. ‘지역주의 타파’를 명분으로 1992년 14대 총선에서 울산 중구에 민주당 후보로 출마했지만 고배를 마셨고, 이후 2016년 무소속까지 총선에서만 6차례 낙선했다. 노 전 대통령처럼 지역구도 타파에 도전장을 내밀어 ‘울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강원랜드 사고팔고 강원랜드 자유토크 강원랜드 FUN FUN 강원랜드 기타게임 강원랜드 같이갈래 강원랜드 후기 강원랜드 사회이슈 강원랜드 노하우 강원랜드 질문/답변 강원랜드 연재 강원랜드 단도얘기 강원랜드 해외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