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서 측 “구하라 전 남친 압수물 분석 중…소환 일정 비공개”

92369496.2.jpg구하라와 그의 전 남자친구 최모씨를 수사 중인 강남경찰서가 “현재 압수물을 분석 중이며, 최씨 소환 일정은 비공개다”라고 밝혔다. 12일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조사팀은 최씨의 휴대전화 및 USB 등 압수물을 서울청 사이버수사대에 디지털 포렌식 의뢰, 그 결과를 받아 분석 중이다. 경찰은 “최씨 소환 조사 계획은 당사자가 비공개를 원해 말할 수 없다”며 “아직 수사할 것이 남아 있고, 속도감 있게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구하라와 최씨는 지난달 최씨가 구하라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처음 신고한 이후 끊임 없이 서로에 대한 폭로를 주고 받고 있다. 최씨의 경찰 신고 이후에는 구하라의 ‘쌍방 폭행’ 주장이 나왔다. 구하라는 쌍방 폭행을 주장하며 산부인과 진료기록을 함께 공개했다. 이후 의견이 분분한 와중에 구하라 측은 이달 4일 한 언론을 통해 사실상 사생활 동영상의 존재를 폭로했고, 최씨로부터 이 영상을 통해 협박받았다고 전했다. 구하라는 이같은 사실을 알리며, 앞선 9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강원랜드 사고팔고 강원랜드 자유토크 강원랜드 FUN FUN 강원랜드 기타게임 강원랜드 같이갈래 강원랜드 후기 강원랜드 사회이슈 강원랜드 노하우 강원랜드 질문/답변 강원랜드 연재 강원랜드 단도얘기 강원랜드 해외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