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방북 동행 美 기자 신경전 공개…그날 무슨 일이?

7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4차 방북 당시 미국 측 통역 배석 등을 두고 북-미 간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았던 구체적 정황이 방북에 동행했던 기자를 통해 공개됐다. 11일(현지 시간) CBS의 카일리 애트우드 기자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 측 통역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에 배석시키기 위해 북한 측과 신경전을 벌였으나 결국 뜻을 굽혀야 했다. 북한 측은 폼페이오 장관이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하자마자 미국 측 통역이 배석할 수 없다고 통보했다. 그럼에도 폼페이오 장관은 백화원 영빈관에서 회담장으로 떠나는 차량에 미국 측 통역을 탑승시켰다. 북한 측이 이를 문제 삼으면서 미국 대표단 차량은 약 5분간 출발하지 못한 채 대기해야 했다. 애트우드 기자는 “통역이 차에서 내리자 그제야 차량이 움직였다”고 전했다. 통역과 경호원은 물론 미국 측 사진사도 회담장에 들어가지 못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김 위원장과의 만남을 위기에 빠뜨리고 싶지 않아 이 같은 조치들을 수용했다고 애트우드 기자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강원랜드 사고팔고 강원랜드 자유토크 강원랜드 FUN FUN 강원랜드 기타게임 강원랜드 같이갈래 강원랜드 후기 강원랜드 사회이슈 강원랜드 노하우 강원랜드 질문/답변 강원랜드 연재 강원랜드 단도얘기 강원랜드 해외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