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장관 “장자연과 통화 의혹 임우재, 필요하면 조사…담당 검사도”

92373062.2.jpg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고(故) 장자연 씨와 생전 수십 차례 통화한 의혹이 제기된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을 필요 하면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1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08년 임우재 전 고문과 장자연 씨가 35차례 통화한 사실이 밝혀졌지만 당시 검찰이 임 전 고문을 소환 조사하지 않았다는 요지의 한 언론 보도를 언급했다. 그러면서 ‘임우재 전 고문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 있느냐’고 박 장관에게 물었다. 이에 박 장관은 “필요하면 부를 수도 있지 않은가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의원이 “당시에 검찰이 임우재 전 고문을 한 번도 소환하지 않았다는 데 고의적인 사건 은폐가 아니냐는 의혹도 있다. 담당 검사도 조사할 예정이라는데 그렇게 하시겠느냐”고 추가로 묻자, 박 장관은 “사실관계를 확인해 보고 고의로 (수사를) 안 했다면 상응하는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한 언론은 당시 수사 검사가 임 전 고문과 장 씨 사이 통화내역이 존재하는 사실을 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강원랜드 사고팔고 강원랜드 자유토크 강원랜드 FUN FUN 강원랜드 기타게임 강원랜드 같이갈래 강원랜드 후기 강원랜드 사회이슈 강원랜드 노하우 강원랜드 질문/답변 강원랜드 연재 강원랜드 단도얘기 강원랜드 해외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