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수남 “딸, 미국서 사고로 사망…유골이 화물 비행기로 왔다”

91035504.2.jpg가수 겸 사진작가 서수남(75)이 가슴 아픈 가정사를 고백했다. 일찍 세상을 떠난 아버지, 빚을 남기고 잠적한 아내, 그리고 자식을 앞세운 부모의 아픈 마음을 털어놨다. 12일 방송된 TV조선 ‘마이웨이’에서 서수남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서수남은 자신이 태어나고 100일이 되기도 전 아버지가 돌아가셨다고 밝혔다. 그는 “1942년 2월에 저를 낳으시고, 아버지는 불행하게도 4월에 돌아가셨다. 어머니는 스물여섯 살에 남편을 잃고 나 하나만 바라보고 평생을 사셨다”고 했다. 서수남은 “어머니는 나를 키우느라 고생을 많이 하셨고, 위장병 때문에 식사도 제대로 못 했다. 그런 어머니 때문에 학교도 가기 싫었고 빨리 돈을 벌고 싶었으나 돈 벌 데가 없었다”고 털어놨다. 어머니를 위해 돈을 벌고 싶었던 서수남이 가진 것은 노래 실력뿐이었다. 서수남은 “어떤 사람이 제가 노래하는 모습을 보고 ‘당신이 너무 외국 노래를 잘하는데 당신이 필요한 곳이 있다’고 하더라. 가봤더니 에이전시가 있는 미8군 용역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강원랜드 사고팔고 강원랜드 자유토크 강원랜드 FUN FUN 강원랜드 기타게임 강원랜드 같이갈래 강원랜드 후기 강원랜드 사회이슈 강원랜드 노하우 강원랜드 질문/답변 강원랜드 연재 강원랜드 단도얘기 강원랜드 해외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