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부인, 13일 낮 2시 증인신문…남편 구할 ‘한 방’ 꺼낼까?

91036575.2.jpg비서 성폭행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부인인 민주원 씨가 13일 법정에서 증인신문을 받는다. 안희정 전 지사의 부인 민 씨는 이날 오후 2시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조병구)의 심리로 열리는 안 전 지사 사건의 5회 공판기일에 출석할 예정이다. 민 씨가 안희정 전 지사의 비서 성폭행 의혹이 불거진 뒤 직접 입장을 밝히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안희정 전 지사 재판의 쟁점은 ‘안 전 지사와 비서 김지은 씨의 관계’, ‘위력 여부’다. 민 씨 외에 김모 충남도청 공무원 등이 이날 출석해 ‘경선캠프와 충남도청의 분위기’ 등에 대한 증언을 하게 된다. 민 씨는 이날 증인석에서 안희정 전 지사에 유리한 증언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안 전 지사 경선캠프 자원봉사자 구모 씨는 9일 3회 공판에서 “민 여사가 ‘김지은이 처음부터 이상했다. 새벽 4시에 우리 방에 들어오려고 한 적도 있다. 이상해서 내가 (지난해) 12월에 (수행비서에서 정무비서로) 바꾸자고 했다. 김지은의 과거 행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강원랜드 사고팔고 강원랜드 자유토크 강원랜드 FUN FUN 강원랜드 기타게임 강원랜드 같이갈래 강원랜드 후기 강원랜드 사회이슈 강원랜드 노하우 강원랜드 질문/답변 강원랜드 연재 강원랜드 단도얘기 강원랜드 해외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