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여행사도 北단체관광 중단 통보…호텔 개보수 때문”

91476882.2.jpg 북한이 중국 여행사뿐 아니라 서방 여행사에도 호텔 개보수를 이유로 단체관광 중단을 통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영국 루핀여행사의 딜런 해리스 대표는 북한이 10일(현지시간) 오전, 9월6일까지 단체관광을 할 수 없다고 통보해왔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밝혔다. RFA는 “해리스 대표는 북한 측이 알려온 여행 불가 이유는 (중국 여행사와) 마찬가지로 평양 호텔에 대한 대규모 개보수 작업 때문이라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중국의 북한 전문 여행사 INDPRK는 10일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 여행사들이 당분간 단체여행을 중단한다는 내용을 통지했다고 밝혔다. 사유로는 “8월10일부터 평양의 모든 호텔이 20여일 간 수리에 들어간다” “국가적 조치로 8월11일부터 9월5일까지 단체관광이 중단된다” “8월11일부터 평양 호텔이 수리에 들어간다” 등이 적시됐다. 최근 3개월간 매달 북한을 방문한 외국 관광객은 2배 이상 증가했는데 이달 초까지 평양을 찾는 관광객은 하루 200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강원랜드 사고팔고 강원랜드 자유토크 강원랜드 FUN FUN 강원랜드 기타게임 강원랜드 같이갈래 강원랜드 후기 강원랜드 사회이슈 강원랜드 노하우 강원랜드 질문/답변 강원랜드 연재 강원랜드 단도얘기 강원랜드 해외통신